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문화사랑방이 된 '동네책방'
변미루 기자  |  bmr@kctvjeju.com
|  2019.02.01 16:58
독특한 개성을 내세운 동네책방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단순히 책을 파는 공간이 아니라
사람 냄새 나는 문화공간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습니다.

보도에 변미루 기잡니다.
한적한 시골마을의 작은 책방에서
한 아이가 책을 읽습니다.

그림책을 전문으로 취급하는 동네책방입니다.

<인터뷰 : 박천율 / 조천읍 대흘리>
“책 읽으니까 시간도 빨리 가고 재밌어요."

대형 온라인 서점의 틈새를 뚫고
저마다 색깔이 선명한 동네책방들이
속속 생겨나고 있습니다.

단순히 책만 파는 게 아니라
독자들과 함께 책을 만들기도 하고 소통도 하면서
마을의 문화 사랑방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 김은현 / 조천읍 선흘리>
“접근성도 좋고 차를 세워놓고 잠깐 들어가서 책을 한 권 읽고 나올 수 있을 것 같아요. (책에 대한) 설명을 들으니까 이해도도 높아지고.”

이런 동네책방들은 관광객들에게도
제주의 또 다른 매력이 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제주 책방 투어라는 여행콘텐츠도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인터뷰 : 이보경 / S책방 대표>
"책들을 외국에서 수집하고 있습니다. 평소에 구하기 힘든 그림책들을 보실 수 있어서 반응이 꽤 좋습니다."

기존의 서점 형식에서 탈피해
공간을 빌려주는 새로운 방식을 시도하는 곳도 있습니다.

책을 구매하면 누구나 자유롭게
서재 공간을 이용할 수 있고,
캠핑 서비스도 이용해 책을 읽을 수 있습니다.

<인터뷰 : 권희진 / D책방 대표>
"요즘 전국에 있는 동네책방들이 연합해서 각자의 어려움도 나누고 고민이나 문제점도 해결해가는 움직임이 점차 생겨나고 있습니다."

개성을 무기로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는
소규모 동네책방들이
지역의 특색 있는 문화공간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CTV뉴스 변미룹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