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가슴통증 호소한 잠수부 병원 이송
김경임 기자  |  kki@kctvjeju.com
|  2020.05.22 11:38

어제 저녁 7시 10분쯤
제주시 한림 용수 파력발전소 인근 해상에서
케이블 공사를 하다가 쉬던 잠수부인 45살 김 모씨가
갑자기 가슴통증을 느낀 후
의식을 잃었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해경이 순찰정을 급파해
김 씨를 제주시내 병원으로 옮겼으며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경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