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화합의 장 22년 만에 '취소'
이정훈 기자  |  lee@kctvjeju.com
|  2020.06.25 15:34
영상닫기
제주도체육회가 코로나19로 연기했던 제주도민체육대회를 결국 열지 않기로 했습니다.

세월호 참사가 벌어졌던 지난 2014년에도 침몰 희생자를 애도하는 의미로 축소 진행했던 도민체육대회가 취소된 건 22년 만입니다.

이정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코로나로 개최 여부가 불투명했던 도민체육대회가 결국 취소됐습니다.

지난 4월 열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에 연기된 지 두달 여만입니다.

제주도체육회가 참가 선수단, 유관기관, 종목단체 대표들과 논의한 결과

1만 5천여 명의 선수단과 참여 관중에 대한 방역 대책 수립과 선수단의 안전 유지의 어려움 등으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부평국 / 제주도체육회장>
"우리가 빨리 (취소) 결정을 내림으로써 코로나 대비를 위한 체육활동을 후반기에 머리를 짜내서 도민 건강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지난 1966년 첫 대회를 시작으로 올해로 54번째를 맞는 제주도민체육대회가 취소되기는 이번이 3번째입니다.

2회 대회인 지난 1967년 재정 문제와 집행부 총사퇴로 처음 취소됐고 두번째는 전국체전 준비로 지난 1998년 33회째 대회가 취소된 후 22년 만입니다.

도체육회는 코로나19 고위험군인 65살 어르신들의 안전을 위해 도민체육대회와 함께 어르신생활체육대회도 취소하기로 했습니다.

전국 체육대회 제주대표단 선발전을 겸하는 도민체육대회가 취소되면서 올해 경북에서 예정됐던 전국체전 개최도 불투명해졌습니다.

<부두찬 / 제주도체육회 사무처장>
"올해 (전국체전) 개최지가 경북 구미입니다. 내년 개최지가 울산인데 이와 관련해서 경북지사님께서 울산에 순연 개최 요청했는데 이 부분도 결정이 되면 대한 체육회에서 개최 여부를 시도체육회에 공지할 예정입니다."

도체육회는 대회 취소로 운영비 등 25억원 상당을 제주도에 반납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올 하반기 종목별 대회는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보며 개최 여부를 결정합니다.

스포츠를 통해 도민 건강과 화합의 장이였던 제주도민체육대회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재난 속에 대회 취소란 선택을 받게됐습니다.

kctv뉴스 이정훈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