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마을은 안돼" 갈 곳 없는 동물장묘시설
변미루 기자  |  bmr@kctvjeju.com
|  2020.10.16 15:32
영상닫기
제주도가 2년 전부터 추진해온 반려동물 장묘시설 조성사업이 중단됐습니다.

10개가 넘는 마을이 사업 부지로 거론됐지만 하나같이 주민 반대에 부딪혀 무산됐기 때문입니다.

변미루 기자가 보도합니다.

제주에서 길러지는 반려동물은 모두 13만 마리.

10개 가구 가운데 3개 가구가 개나 고양이를 키우는 것으로, 사람과 동물과의 공존은 어느덧 하나의 문화가 됐습니다.

하지만 다른 지역과 달리 제주에는 동물장묘시설이 없어 사후 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제주도는 지난 2018년부터 공공 장묘시설 조성을 추진해왔지만, 주민들의 반대로 결국 사업이 중단됐습니다.

그동안 제주시와 서귀포시를 포함해 사업 부지로 거론된 마을만 10군데.

하지만 혐오시설이라는 이유로 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하면서 모두 수포로 돌아갔습니다.

지난 7월에는 조례를 개정해 사업 지역에 대한 지원 근거를 마련한 만큼 내년부터 사업을 재개한다는 계획이지만 주민 설득이 문젭니다.

<김익천 / 제주도 동물방역과장>
"님비시설로 인식되는 경향이 강해서, 저희들이 이런 시설을 유치하는 마을에는 지원사업과 인센티브를 지원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조례를 통해 만들어놨기 때문에 내년에 공모를 통해서, 한 번 또 마을 단위 공모를 해볼 예정입니다."

현행법에 따라 현재 동물 사체는 폐기물로 분류해 일반 쓰레기봉투에 넣어 버리거나 다른 지역의 장묘시설로 보내 처리하고 있습니다.

실제로는 무단 투기나 매장을 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김미성 / (사)제주동물친구들 대표>
"가족처럼 살던 식구를 쓰레기 봉투에 버릴 수도 없는 노릇이고, 사실 암암리에 어쩔 수 없이 불법이지만 매립의 방법을 택하기도 하고... 간담회를 여는 등 방식으로 (주민) 설득 작업이 들어가면 반드시 생길 수 있고, 생겨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한편 제주를 제외한 다른 지역에서 합법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동물장묘시설은 모두 49군데에 달합니다.

KCTV뉴스 변미룹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