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코드 의혹' 경찰 수사 의뢰
김수연 기자  |  sooyeon@kctvjeju.com
|  2021.01.15 17:09
영상닫기
제주에 주소를 뒀다며 통보된 경북 상주 BTJ 열방센터 방문자에 대한 소재파악이 마무리됐습니다.

전체 39명 가운데 32명이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고 연락이 두절됐던 나머지 7명에 대해서도 경찰 조사를 통해 신원을 확보했는데, 이 가운데 2명은 실제 이곳을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제주도는 BTJ 열방센터의 제주안심코드 악용 의혹과 관련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계획입니다.

보도에 김수연 기잡니다.

제주에 주소를 뒀다며 중앙방역당국으로부터 통보된 상주시 BTJ 열방센터 방문자는 39명.

이 가운데 32명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동안 연락이 두절됐던 나머지 7명에 대해서도 경찰 조사를 통해 모두 신원을 확보했습니다.

4명은 곧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1명은 경기도에 체류 중인 사실이 확인돼 관할 보건소로 이관됐습니다.

나머지 2명은 경찰이 동선을 확인한 결과 경북 상주시 BTJ 열방센터를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최종 확인됐습니다.

이중 한명은 중학생인 것으로 드러나 명단에 대한 신뢰성 문제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제주도는 BTJ 열방센터의 제주안심코드 악용 의혹과 관련해 사례를 수집한 후 경찰 수사를 의뢰한다는 계획입니다.

<임태봉 /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 통제관>
"위치를 속여서 이렇게 한 사례를 저희가 수집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 부분은 저희가 수사를 의뢰할 계획으로 검토 중에 있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또 실제 위치가 아닌 곳에서 안심코드를 찍는 악용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GPS 기능 등을 보완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제주도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계획에 맞춰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방안을 이번 주말 중에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KCTV 뉴스 김수연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