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트램 제주에 도입될까?
허은진 기자  |  dean@kctvjeju.com
|  2021.03.08 17:14
영상닫기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가 미래비전사업으로 새로운 교통수단인 트램 도입을 추진하겠다고 결정했습니다.

이미 제주도 차원에서 추진했다가 경제적 문제로 무산됐던 이 사업이 실제 가능할 지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보도에 허은진 기자입니다.

도로 위를 달리는 전차인 트램.

다른 지역에서는 앞다퉈 트램 도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도 트램을 포함한 신교통수단 인프라 사업을 추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도심 내 교통혼잡 해결과 공항 연결 노선을 통한 관광상품화 등을 위해 필요하다는 겁니다.

트램은 지난 2011년, 제주도의 타당성 검토에서 비용 대비 수익이 적다고 판단돼 한 차례 무산된 바 있습니다.

하지만 10년 전과 비교하면 교통량과 경제 등 여러 측면에서 상황이 달라졌고 특히 수소전기 트램 도입으로 경제성과 효율성을 갖춘 환경친화적인 교통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김두한 / JDC 기획조정실장>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갖는 트램의 강점이 분명히 존재한다고 보고요. 이게 관광자원이라던가 구도심 활성화도 연계시킬 수가 있고요. 이런 여러 가지 사회적 편익을 종합적으로 봤을 때 저희들 판단에 그렇게 무리한 계획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JDC의 계획이고 기초적인 단계일 뿐 실제 실현될 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

정부는 물론 제주도와의 협의과정을 거쳐야 하는 부분이고 관련 절차도 녹록치 않습니다.

주민 공감대나 버스나 택시 관련 업계와의 관계도 간과할 수 없는 부분입니다.

그나마 제주도의 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 수립 연구 용역 중간보고나 관광진흥계획 등을 통해 신교통수단 트램의 도입이 계속해서 제안되고 있다는 점이 힘을 실어주고 있습니다.

한 때 타당성이 부족하다고 판단됐던 트램 사업이 JDC를 통해 추진될 수 있을 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KCTV 뉴스 허은진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