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진단] 휴가철 최대 고비…코로나 차단 '분수령'
김용원 기자  |  yy1014@kctvjeju.com
|  2021.08.06 14:31
영상닫기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가 유지되고 있지만 도내 지역 감염 확산세는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습니다.

지인과 가족간 전파 같은 지역내 감염 뿐 아니라 휴가철을 맞아 관광객이나 외부 요인에 의한 감염도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습니다.

광복절 연휴까지 이어지는 이번 주가 차단 방역의 최대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용원, 양상현 기자입니다.

선별진료소에는 폭염에도 연일 검사 행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루 2천 명을 육박했던 지난 달보다 소폭 줄었지만 여전히 1천 5백여 명이 매일 진료소를 찾고 있습니다.

지역 내 감염이 빠르게 퍼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보건소 관계자>
"직장 동료나 지인으로부터 감염된 이후에 가족으로 전파되면서 코로나 검사받으러 오시는 분들이 보통 확진자 가족들이 많은 추세입니다."

이달 들어 발생한 도내 코로나19 확진자는 벌써 100명을 훌쩍 넘어섰습니다.

이 가운데 70%에 육박하는 인원이 지역 연쇄 감염으로 조사됐습니다.

외부요인보다 지역 내 감염자가 4배 넘게 많았습니다.

백신 접종자가 늘면서 긴장감이 느슨해지고 무더위에 개인 방역도 허술해지면서 지역 전파 위험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안성배 / 제주도 역학조사관>
"방역수칙을 잘 지키는 것이 거리두기 단계 상향보다도 더 중요합니다. 불필요한 모임은 최대한 삼가하고 마스크를 상시 착용하는 게 중요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도 지역 감염 고리가 끊어지지 않고 최근에는 빠르고 전파력인 강한 변이 바이러스 감염까지 늘면서 지역사회가 비상이 걸렸습니다.

KCTV뉴스 김용원입니다.



지난 달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기존 월간 최다였던 지난해 말보다 140명 늘어난 487명을 기록했습니다.

이번 달에도 매일 20명 내외 확진자가 나오면서 확산세는 꺾이지 않고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확진자의 60% 내외가 도내 가족과 지인간 전파로 지역내 감염이 우세했습니다.

문제는 앞으로는 지역 전파 위험 뿐 아니라 관광객 같은 외부 요인에 의한 감염 가능성도 높아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되는 수도권을 피해 상대적으로 완화된 제주로 피서객들이 몰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매일 4만 명 안팎의 관광객이 제주를 찾고 있고 해수욕장이나 게스트하우스 같은 특정 장소로 이용자가 몰리고 있습니다.

실제로 지난 달 개장한 도내 12개 지정 해수욕장의 누적 이용객은 52만 4천여 명으로 전년 보다 43%나 급증했습니다.

여기에 대체휴일로 지정된 광복절 연휴를 기점으로 피서행렬이 최고치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면서 방역당국은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지난해에도 5일 동안 이어진 광복절 연휴에 관광객 22만 명이 다녀간 이후 잠잠했던 코로나19가 지역에서 재확산했고 대유행으로 번졌던 전례가 있기 때문입니다.

<임태봉 / 제주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장>
"8월에서 9월 초까지 제주도 입장에서는 가장 확진자가 많이 발생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게 됩니다. 지금 사실은 위기 시기가 오지 않았습니다."

제주도는 외부 감염원 차단을 위해 관광객들이 입도전 진단검사를 의무화하도록 정부에 수차례 건의하고 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가 수용하지 않으면 자체적으로 시행하거나 행정명령을 내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이미 지난해에도 추진하려다 실효성 논란으로 흐지부지된 만큼 차단 방역 효과로 나타날지도 미지숩니다.

지난해 처럼 또다시 대유행의 전철을 밟을지 거리두기와 방역 수칙 준수로 확산세가 누그러질지 휴가철을 앞둔 이번주가 분수령이 되고 있습니다.

KCTV뉴스 양상현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