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블록체인 특구는 '부산'... 뒤로밀린 '제주도'
최형석 기자  |  hschoi@kctvjeju.com
|  2019.04.16 17:11
정부의 블록체인 특구 우선협상 대상으로
부산시가 선정됐습니다.

민선 7기 원희룡 도정이 역점적으로 추진해왔던
블록체인 기반 산업생태계 조성에도 차질이 예상됩니다.

최형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블록체인 특구 지정을 노렸던 제주도가
우선 협상대상 자격을 얻는데 실패했습니다.

반면 부산시는 먼저 중소벤처기업부의 우선협상대상에
이름을 올리면서 시장 선점의 기회를 잡았습니다.

민선7기 원희룡 도정은
지난해 특구 추진을 선언한 뒤 후속 작업을 벌여왔지만
후발 주자 밀린 겁니다.

때문에 블록체인 산업생태계 조성 등 사업 추진에도 차질이 예상됩니다.

다만 전기자동차 특구는 예상했던 대로
제주가 우선 협상대상으로 선정됐습니다.

제주도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
대책마련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우선 협상대상에 선정된 것이
특구 확정을 의미하는 것은 아이어서
특구 지정 가능성은 아직 남아있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한영수 제주도 미래전략과장>
"1차로 부산이 블록체인 된거고요, 제주는 전기차 된거고 나중에 2~3차 시간대에 저희는 블록체인 하고 화장품 특구를 계속 지원하고 신청을 할 예정입니다"

그러나 제주도의 기대처럼 특구 지정이
호락호락 하지만은 않아 보입니다.

가상화폐와 관련한 제주도와 정부의 입장이
큰 차이를 보이기 때문입니다.

제주도는 현재 금지된 ICO 즉, 가상화폐 공개를
제한적으로 풀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정부는 허용할 수 없다는 방침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더욱이 원 지사는 최근 도정질문에서
제2공항과 관련해 작심 발언을 하는 등
정부와 뚜렷한 대립각을 보이고 있습니다.

여기에 중도보수로 조직된 한 모임에 참석해
현 정부를 비판하는 정치적 발언이 또 다른 논란을 낳고 있습니다

한편 정부는 오는 7월 1차 특구 지정 이후
8월부터는 2차 신청을 받을 계획입니다.

KCTV뉴스 최형석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