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정지역 원격수업 전환 … '방역 비상'
이정훈 기자  |  lee@kctvjeju.com
|  2020.11.20 14:01
영상닫기
국제학교 학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인근 대정지역 학교들도 방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교육당국은 대정지역 내 모든 학교에 대해 다음주 월요일까지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했습니다.

계속해서 이정훈기자가 보도합니다.

국제학교 인근의 한 초등학교입니다.

외부인들의 출입을 제한해 학교 운동장이 텅비었습니다.

국제학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인근 학교들도 방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제주도교육청과 보건당국은 긴급 회의를 열고 영어교육도시가 있는 대정지역 12개 모든 학교를 원격 수업으로 전환했습니다.

원격수업은 다음주 월요일까지 이어지며 그동안 방과후 학교와 초등돌봄도 운영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임태봉 /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 통제관>
"긴급회의를 통해 대정읍 관내 12개 학교는 20일과 23일 원격 수업으로 전환하고 국제학교내 워크스루 선별진료소를 설치해서 재학생과 교직원 등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한 바 있습니다. "

대입 수능이 2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인근 대정고등학교와 대정여자고등학교 3학년 수험생들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당초 다음주 월요일부터 고3은 원격수업으로 전환할 예정이었지만 하루 먼저 앞당겨 시행하고 있습니다.

<강영철 / 제주도교육청 학교교육과장>
" 교육부에서 결정한 것보다 3일 더 앞당겨서 다음주 월요일부터 고등학교 3학년들은 원격수업을 하기로 결정했었는데 두 학교는 오늘 하루 더 원격수업을 추가로 하는 셈이어서 큰 영향을 없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교육당국은 대부분의 국제학교 학생들이 기숙생활을 하지만 마을에서 통학하는 학생도 있는 만큼 코로나19 사태 추이를 보며 원격 수업 연장 여부를 검토할 방침입니다.

또 대정지역 학원에 대해서는 휴원을, 학생들에게는 pc방 등 다중 이용시설 출입을 금지하도록 권고했습니다.

국제학교발 코로나19 비상 상황이 발생할 때마다 영어교육도시 인근 학교에도 불똥이 튀면서 반복되는 원격수업 전환에 학부모들의 피로도가 올라가고 있습니다

KCTV뉴스 이정훈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