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포커스] '안전속도 5030'…현장 혼란 '여전'
김경임 기자  |  kki@kctvjeju.com
|  2021.05.12 08:07
영상닫기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고 보행자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도심지 도로의 차량 제한속도를 낮추는 이른바 안전속도 5030정책이 전국적으로 시행되고 있습니다.

제주에서도 시행된 지 약 한 달.

이번주 카메라포커스에서 직접 현장을 둘러보겠습니다.

제주시 연북로입니다.

교통량이 많은 도로 가운데 하나로 하루종일 쉴새 없이 차량들이 오갑니다.

하지만 크게 속력을 내는 차량은 없습니다.

5030 정책이 시행되면서 일반도로는 시속 50km 이내, 어린이보호구역이나 주택가 등 이면도로는 시속 30km 이내로 차량 속도가 제한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5030 정책이 적용된 도로를 직접 주행해봤습니다.

<김경임 기자>
"제가 주행하고 있는 이 곳은 일주도로입니다. 표지판에 나와있는 규정 속도대로 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여기서부터는 시속 30km로 규정속도가 바뀌었는데요. 빠르게 달려오다가 갑자기 속도를 줄이려고 하니까 좀 당황스럽습니다."

일부 구간의 경우 노면과 표지판의 안내속도가 달라 혼란스럽기도 하고, 과속 단속 카메라 앞에서 급정거를 하는 차량들이 많아 사고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운전자 대부분이 '안전이 우선'이라는 정책 취지에 대해서는 공감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혼란스러운 건 사실입니다.

<운전자>
"사고 위험성 때문에 안전 때문에 (시행)한 거라서 불편해도 감수해야 되는 거 아닌가요?"

<강윤복 / 택시기사>
"차 천천히 가면 '왜 빨리 안 가냐'고 그러는 (손님도) 많고. 무조건 걸리면 뭐 하는 줄만 알아요. 기사가 그냥 (요금 올리려고 하는 줄 알고). 거의 그래요 우리가 보통 보면."

일부는 갑작스러운 속도 제한에 교통 흐름이 끊기기도 한다고 말합니다.

하향된 속도에 맞춰 신호가 연동되지 않으면서 차량들이 가다 서다를 반복하기도 합니다.

<이우영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5030이 적용되면서 신호등도 그에 맞게 좀 바뀌어야 되는데 그것까지는 좀 안 되고 있는 것 같더라고요. 되게 뭐랄까 확실히 길이 더 막히고 신호도 되게 답답하고. 이런 부분이 없지 않아 있는 것 같습니다."

시행 초기이다보니 아직까지 교통 흐름에 맞춰 신호가 조정되지 않은 구간이 있는 겁니다.

<김동현 / 제주자치경찰단 교통정보센터 주무관>
"기존에 잘 다니던 도로들이 좀 밀릴 수도 있고요. 교통 혼잡이 발생될 수 있는 그런 불만의 소리들을 저희도 듣고는 있고요. 최대한 교통 정체가 일어나지 않도록 매일 현장을 다니면서 모니터링과 (신호) 조정 작업을 해 나가고 있습니다."

또, 모든 도로에 5030 기준이 적용되는 건 아닙니다.

적용 대상이 도심부 안 도로로 한정돼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다보니 바로 옆 도로라도 제한 속도가 크게 달라지기도 합니다.

<김경임 기자>
"이 곳은 연삼로 끝자락인데요. 편도 3차선에 비교적 한산한 도로이지만 차량 속도는 시속 50km 로 제한돼 있습니다."

반면 여러 도로가 한 지점으로 모이는 교차로부터는 다시 제한속도가 시속 70km로 오릅니다.

차량들이 한꺼번에 몰리며 사고 위험이 높아보이지만 오히려 제한속도는 올랐습니다.

이 일대는 녹지로 구분돼 있어 정책 적용 대상이 아니고, 보행자가 거의 없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이처럼 도로 주변 지역이 어떤 용도로 구분되는지에 따라 차량의 제한 속도가 정해지다보니

한 도로에서 구간별로 속도를 자주 바꿔야 하기도 합니다.

일부에서는 도로 사정에 맞지 않게 차량속도가 획일적으로 제한되고 있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운전자의 상황과 도로 특성을 정확히 알고 그에 맞춰 효율적으로 정책을 보완해나가야 한다고 말합니다.

<신명식 / (사)제주교통연구소장>
"높일 수 있는 지역이 있고 속도를 낮출 수 있는 지역들이 있는데 이것이 반영되지 않고 획일적으로 돼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앞으로 지역 도로 특성을 감안해서 이에 맞는 속도 조정이 필요하다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모두의 교통 안전을 위한 정책이지만 시행 초기인 만큼 현장에서의 혼란은 여전합니다.

운전자와 보행자 모두의 안전을 위한 정책인 만큼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과 함께 지역적 상황에 맞는 제도 개선도 필요해 보입니다.

카메라 포커스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