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오염수 방류 대책 부실…"탐나는전 사용처 확대"
김용원 기자  |  yy1014@kctvjeju.com
|  2021.10.13 11:28
영상닫기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과 관련해 제주도의 후속 대응이 부실하다는 지적이 도의회에서 제기됐습니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는 오늘(13일) 제주도 해양수산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일본이 2023년 상반기에 원전 오염수를 방류할 경우 제주 해상에 200일 안에 유입될 수 있음에도 제주도의 대응 매뉴얼이나 대책은 모호하고 정부에만 의지하면서 손을 놓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발행된 탐나는 전 사용처에 농협 하나로마트를 배제한 것은 조합원인 지역 농민을 홀대한 것이라며 제도 개선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답변에 나선 고영권 정무부지사는 일본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내년 예산에 반영한 후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