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미콘공업협동조합, "운송노조 대화 나서야"
김경임 기자  |  kki@kctvjeju.com
|  2022.05.10 16:36
영상닫기
제주지역 레미콘 운송노동자들의 파업이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도내 24개 레미콘 제조업체 대표들이 오늘(10일)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운송 사업자 측에 대화에 나서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지난달 13일 시작된 믹서차량의 운송 거부로 공장 가동이 전면 중단되면서 공정이 지연되고 이로 인해 막대한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며 이같이 요구했습니다.

그러면서 운송사업자 측이 기존 계약 운반비의 100% 인상 등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조건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번 달을 넘기면 무기한 휴업에 돌입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