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수첩 리포트> 1천억 투입해도 '제자리 걸음'
허은진 기자  |  dean@kctvjeju.com
|  2021.03.25 09:10
지난 2017년부터 제주에서는 버스 준공영제가 시행되고 있습니다.

매해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고 있지만
시민들이 겪는 불편함은 크게 나아지지 않고 있습니다.

보도에 허은진 기자입니다.
제주시 노형동의 한 교차로.

좌회전 신호를 받고 차량이 출발하려던 순간
신호를 위반한 버스 한대가 휙 하고 앞을 지나갑니다.

<싱크 : 운전자>
"제주 00 아 OOOO, 미쳤네..."


지난 한해동안 버스 관련 민원은 모두 355건.

도민의 편의를 위해 버스 준공영제가 시행되고 있지만
제주도청 신문고에는
불친절과 미정차 등 버스에 관한 원성이 가득합니다.

제주도는
운수종사자의
위반행위가 계속될 경우
관련법에 따라 자격 취소를 하겠다고 통보하고
서비스 개선을 위해
시민 모니터링 등을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 오명수 / 제주도 운송지원팀장>
"교통 불편 신고 모니터링을 실시해서 앞으로 개선하려고 합니다. 그리고 모니터링 조사 결과 만약에 불친절이나 위반사항이 적발되면 조치해 나가겠고..."



하지만 준공영제의 운영 방식과 노선 등
시민들이 불편을 겪는
근본적인 문제 해결은 한계로 지적됩니다.


<싱크 : 버스 운전자>
"가지치기를 좀 많이 해놓은 곳이 있어요. (노선에 다시 1 이렇게 해가지고요?) 이런 데서는 대부분 한 번은 실수를 한다고 봐야 해요."



<싱크 : 버스 이용객>
"외곽지는 버스나 일반 차나 속도는 똑같고 번잡한 도시만 대중교통이 빠르고 이런 거지..."



대중교통체계 개편에 따라 준공영제가 시행되며
지난 2017년부터 지금까지
3천억 원이 넘는 예산이 투입됐고,
앞으로도
매해 1천억 가량의
막대한 예산이 투입될 수 밖에 없는 상황.

뚜렷한 대책 없이 같은 상황이 반복되면서
버스 준공영제의 실효성에 의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KCTV 뉴스 허은진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